‘선택적 분노’ 논란에 휩싸였던 ‘공신’ 강성태 결국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선택적 분노’ 논란에 휩싸였던 ‘공신’ 강성태 결국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에 입을 열었다

뉴스센터 0 32

‘선택적 분노’ 논란에 휩싸였던 강성태 공부의신 대표가 결국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에 입을 열었다.

강성태는 12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25살 6년 근무 퇴직금 50억”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강성태는 “25살에 6년 일하고 대리로 퇴사하신 분이 계신다. 그런데 퇴직금이 50억 원이다. 회사 생활을 얼마나 잘하신 건지”라며 곽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이어 “며칠 전 노벨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노벨상 상금이 얼마냐면, 전 세계 인류 발전에 가장 기여한 분들인데 13억이다”라며 “내가 영어 참고서를 많이 냈는데, 전부 1위를 찍고 국세청 납세 표창까지 받았다. 그런데 그거 다 합쳐도 미치지도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최근 “(곽 의원 아들을) 섭외해달라는 요청이 엄청 많았다”면서 “전에 특별한 경력 없이도 기적처럼 1급 공무원 합격한 분이 있었다. 그때 청년을 위해 꼭 좀 출연해달라고 공무원 준비 과정이나 면접 노하우를 부탁했는데 연락이 없었다”라고 25세에 청와대 1급 비서관이 된 박성민 청년비서관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섭외가 참 쉽지가 않다. 어떻게 하면 두 분을 모실 수 있냐”라고 물은 뒤 “그러고 보면 두 분 모두 25살에 취업한 거다. 25살에 1급도 되고 퇴사할 때 50억도 받았다. 이것만 보면 청년들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다. 그런데 출산율은 왜 떨어지는 거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이러한 언급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이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얍삽한 끼워 까기” “역시 예상했다. 기대를 말아야지. 비교도 안 되는 것을 비교를 하네” “영상에서 텐션이 떨어진다. 찍긴 찍어야 하는데 영 내키진 않는 듯” “너무 늦었다. 늦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성태는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부정 입학 의혹과 박성민 청년비서관의 특혜 의혹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곽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아 ‘선택적 분노’를 하고 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